나두아이오 제품 화면
노코드 자동화 서비스 “나두아이오”를 만들게 된 이유

Written by:

(1) 나두아이오를 만들게 된 이유

안녕하세요 나두아이오의 문영호입니다. 해당 공간을 통해 ‘나두아이오’ 라는 서비스를 만들면서 생각하고 고민하는 것들을 게제 하고 있습니다.

몇 년 전, 카이스트 학생이 공익요원으로 근무하다가 1년치 DB를 정리하라는 업무 지시를 프로그램으로 자동화 하여 꿀 빠는 스토리 커뮤니티에 공유 하여 화제가 된 적이 있었다 (반병현, 2018).

1년 치 정리 업무의 내용은 모든 등기 우편의 발송 내역을 조회하고 인쇄하는 작업은 작업의 단순성에 비하여 많은 노가다 작업을 요구하는 작업이었다. 누군가는 공익 기간 동안 수 개월간 해당 반복 업무를 수행하며 시간을 사용할 수도 있었다. 하지만 해당 공익요원은 자신이 가진 프로그래밍 기술을 활용하여 하루만에 끝내버렸다. 몇달이 걸릴 작업이 수시간의 프로그래밍 작업으로 하루만에 끝나버렸다는 그 시간의 크기에 압도되었을까? 인터넷과 뉴스에서 한동안 많이 회자 되었다.

5년이 지난 지금은 어떨까? 우리의 일상에서 그리고 책상 앞에서 일을 하는 많은 직장인들은 자동화 를 더 가깝게 경험하고 있을까? 각 영역에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는 노코드 툴, SaaS 서비스가 등장해서 누구나 웹페이지를 만들 수 있고 작은 비지니스를 실험하기 좋은 환경이 갖추어 지기 시작했다.

이제는 누구나 자신이 원하는 프로그램을 만들어내는 시민 개발자의 시대가 도래 한 것 같다. 하지만 여전히 많은 부분 해결 되야 하는 문제는 존재한다.

예를 들면 툴 A에서 쓰는 데이터의 결과를 툴B에 입력해서 사용 해야 된다고 해보자. 툴A와 툴B는 각자의 쓰임이 있을 것이다. 하지만 툴A가 툴B와 연동하는 기능을 제공해 주지 않는 이상 유저는 [툴A에서 복사하고 툴B에서 붙여넣기] 라는 반복 작업을 해야 할 것이다.

나두아이오가 해결하는 문제는 이 툴A와 툴B가 연동기능을 제공해주지 않더라도 하나의 툴 처럼 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사용자가 직접 개발 할 수 있게 돕는 것이다.

글의 서두의 공익근무요원 처럼 파이썬을 통해 자동화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개발자라면 직접 자동화를 할 수 있을 것이다. 하지만 능력 있는 개발자라도 자동화 프로그램을 짜고 안정적인 환경에서 실행할 수 있도록 구성 하는 것은 귀찮고 시간이 드는 작업이다.

나두아이오는 미리 만들어진 툴A와 툴B의 기능을 UI로 쉽게 연결하고 하나의 프로그램처럼 만들 수 있는 노코드 작업 자동화 SW이다. 나두아이오를 개발하며 네트워크를 통해 기능 별 API를 연결하고 하나의 프로그램처럼 만드는 과정의 어려움보다 고객이 이해하고 사용할 수 있는 방식으로 프로덕트를 메이킹하는데에 더 어려움을 느낀다.

  • Webflow에서 고객 리드가 들어왔을때, 나에게 카카오톡이 왔으면 좋겠고
  • 구글에서 매일 작성하는 문서가 자동으로 시점 인증이 되어 연구노트 화 됬으면 좋겠고
  • 스프레드시트에 정리된 데이터를 이용하여 자동으로 이메일, 문자를 발송했으면 좋겠는

작업을 연결하고 데이터를 이동하는 작업이 필요한 사용자들이 나두아이오를 쓰고 일상 업무에서 해방감을 느꼈으면 좋겠다. 이것이 내가 나두아이오 라는 서비스를 만드는 이유다.

[나두아이오] 사용해보러 가기

다음화.

SaaS 서비스, 그 중에서도 응용프로그램기반의 서비스로 창업했을 때 마주한 어려움.